기사 (5,083건)

주말에도 흐린 날씨와 함께 찜통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수도권기상청은 주말 동안 수도권에 구름이 많이 끼고 천둥ㆍ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29일 예보했다.30일 경기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23도에서 27도, 낮 최고기온은 32도에서 3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해안지역과 도심을 중심으로 최저기온 25도 이상의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소나기는 29일 밤부터 30일 오후까지 이어질 전망이며, 경기내륙을 중심으로 5~30㎜의 강수량이 예상된다.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으니

날씨 | 이정민 기자 | 2021-07-29 18:27

최근 경기도교육청이 발표한 수원 군공항 인근 소음 피해 학교 10곳 중 8곳이 수년 전 시공돼 군 항공기 소음을 제대로 막지 못하는 ‘이중창’ 구조인 것으로 나타났다.26일 경기일보가 도교육청의 ‘군 항공기 소음 피해 학교 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수원 군공항의 소음 피해를 겪는 초ㆍ중ㆍ고 35곳(유치원 35곳 제외) 중 28곳에 이중창이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교실에 이중창, 복도에 단창으로 복합 설치된 학교가 4곳, 삼중창 2곳, 단창 1곳으로 파악됐다.특히 소음 피해 학교 가운데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초등학교(전

사건·사고·판결 | 정민훈 기자 | 2021-07-26 18:47

토요일인 24일 경기지역을 비롯해 전국의 낮 최고 기온이 35도 안팎으로 오르는 등 무더위가 이어지겠다.습도가 높아 실제로 느껴지는 더위는 40도에 육박할 전망이다.아침 최저기온은 21∼27도, 낮 최고기온은 29∼37도로 예보됐다.서쪽 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38도 이상 오르는 곳도 있어 매우 무덥겠다. 찜통더위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일요일인 25일도 낮 최고기온이 35도까지 오르면서 무더위가 이어진다.찜통더위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다음 주도 경기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34~35도로 예상됐다.전국 대부분 지방에

날씨 | 정자연 기자 | 2021-07-24 11:16

토요일인 24일은 전국의 낮 최고 기온이 35도 안팎으로 오르는 등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아침 최저기온은 21∼27도, 낮 최고기온은 29∼37도로 예보됐다. 서쪽 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38도 이상 오르는 곳도 있어 매우 무덥겠다. 무더위는 당분간 이어지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제주도 전 해상(북부 앞바다 제외)과 서해남부 남쪽 먼바다·남해서부 서쪽 먼바다는 25일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날씨 | 박준상 기자 | 2021-07-23 09:38

경기도를 비롯해 수도권의 찜통더위가 다음 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22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날씨는 북태평양고기압 영향으로 대체로 맑을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아침 최저기온은 23~26도, 낮 최고기온은 30~35도로 예보됐다.다음 주 기온은 낮 최고 39도까지 오르는 등 폭염 특보가 발효된 이번 주보다 조금 낮을 것으로 전망됐으나 더위가 한풀 꺾인 것은 아니라는 게 수도권기상청 설명이다. 지난 18일 일본 오키나와 남쪽에서 발생한 6호 태풍 ‘인파’가 북상하면서 태풍에서 올라오는 열기가 전해진다면

날씨 | 이정민 기자 | 2021-07-22 17:28

22일은 절기상 가장 더운 날인 ‘대서’ 답게 낮 최고기온이 38도 이상으로 올라가며 매우 무더울 전망이다.기상청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가 이어져 당분간 낮 최고기온이 35도 내외로 오르며 무더위가 이어진다고 21일 예보했다. 특히 동풍의 영향을 받는 서쪽 내륙 일부 지역은 낮 최고기온이 38도 이상 올라가며 무더울 전망이다. 대도시와 해안가는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을 유지하며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다.기상청은 “무더위가 장기간 지속하면서 폭염특보가 강화될 가능성

날씨 | 이정민 기자 | 2021-07-21 19:04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1천300명대를 이어감에 따라 12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최고 수위인 4단계로 격상된다.이에 따라 수도권에서는 오후 6시 이후 2명까지만 사적으로 만날 수 있으며, 감성주점 등은 오는 25일까지 2주 더 문을 닫아야 하는 등 사실상 ‘야간외출’이 제한된다. 또 수도권내 유치원과 초ㆍ중ㆍ고교는 등교를 중단하고 원격수업으로 전면 전환된다.■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상향, 오후 6시 이후로는 2명까지 사적모임 가능1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

환경·질병 | 박준상 기자 | 2021-07-11 20:30

3일 오후부터 거센 장맛비가 내리면서 경기도 전역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됐다.기상청은 3일 북상하는 정체전선에서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4일 아침까지 전국에 비가 내릴 것이라고 관측했다.이에 따라 경기도 31개 시ㆍ군에는 모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수원 등 경기남부 22곳은 이날 오후 5시부터, 남양주 등 경기북부 9곳은 오후 6시부터 발효된다.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으로 예상될 때 발효되며, 이는 우산을 써도 비를 제대로 피하기 어려운 정도다.기상청은 도시 내 소하천과 지하도, 저지

날씨 | 장희준 기자 | 2021-07-03 16:38

초기 백신 확보에 주력했던 선진국들의 전략이 탈 마스크 선언으로 이어지고 있다. 미국과 이스라엘 등 주요선진국 정부들은 최근 잇달아 마스크 착용 규정을 완화하고 있다. 전 세계에서 하루 평균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기도 했던 미국의 경우 지난달 13일 백신 접종자에 한 해 탈 마스크를 허용했다.모든 기업과 주(州)가 이를 받아들인 것은 아니지만, 미국 내에서는 새로운 권고안에 따라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지 않는 공간이 늘고 있다. 미국 대형 유통업체인 월마트는 발표 이후 곧바로 백신 접종자의 매장 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면제하겠다

사회 | 양휘모 기자 | 2021-06-06 20:57

정부가 K-방역에 심취해 있는 동안 발 빠른 백신 확보로 초기 팬데믹을 이겨내고 백신 선진국으로 올라선 나라들이 조명받고 있다. 반면 안정성 등의 이유로 뒤늦게 백신 도입을 시작한 한국은 여전히 낮은 접종률과 꺾이지 않는 코로나19 확산세로 갈 길이 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6일 옥스퍼드대가 운영하는 국제 통계 사이트인 ‘Our World in Data’에 따르면 백신 선도국으로 평가받는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인원은 3일 기준 총 544만5천4명으로 전체 인구의 60.3%를 넘겼다. 2차 접종까지 마친 인

사회 | 양휘모 기자 | 2021-06-06 2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