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758건)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서울 SK와 1대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KGC인삼공사는 25일 장신 가드 배병준(30·191㎝)을 SK에 보내는 대신 잠재력이 풍부한 가드 우동현(24·177㎝)을 데려오는 1대1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새로 KGC인삼공사의 유니폼을 입은 우동현은 명지대 시절 ‘듀얼 가드’로 팀의 주득점원 역할을 했던 선수로, 2018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10순위로 SK에 입단했다.2018-2019시즌 D리그에서 신인 최초 ‘트리플 더블’을 기록하며 성장 가능성을 보인 유망주로, 지난 2019-2020시즌 1군

농구 | 황선학 기자 | 2020-05-25 13:49

“새로운 팀에서 팬들이 행복할 수 있는 즐거운 농구를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 최대어로 고양 오리온의 유니폼을 입은 가드 이대성(30·190㎝)이 새 팀에서 그려나갈 청사진에 대한 포부를 이 같이 밝혔다.18일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서 이대성은 “FA 협상기간 예상치 못한 변수로 혼랍스럽고 힘들었는데 원하는 결과를 얻게 돼 만족한다”면서 “최고 수준의 대우를 통해 저의 가치를 인정해준 구단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2013년 프로 데뷔해 2019-20

농구 | 이광희 기자 | 2020-05-18 16:55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집토끼’ 민성주(33), 홍경기(32)와 재계약을 체결했다.전자랜드는 FA 민성주와 보수 총액 8천만원(연봉 7천만원, 인센티브 1천만원), 홍경기와 보수 총액 6천만원(연봉 5천만원, 인센티브 1천만원)에 각각 2년간 계약했다고 13일 밝혔다.신장 201㎝ 센터 민성주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31경기, 평균 8분을 출전하며 경기당 리바운드 1.52개를 기록했다.외국인 선수를 비롯한 국내 빅맨 수비에 최적화된 그는 공·수에서 궂은일을 도맡으며 팀의 정규리그 5위에 기여했다.전자랜

농구 | 이광희 기자 | 2020-05-13 18:33

여자프로농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2020-2021시즌을 외국인 선수 없이 국내 선수들로만 치른다.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1일 서울 달개비 컨퍼런스룸에서 제23기 제6차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사태의 불확실성에 따라 2020-2021시즌 외국인 선수 선발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WKBL의 이 같은 결정은 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적인 확산 이후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다음 시즌 선수선발 계획 수립이 확실하지 않은데 따른 조치다.이사회는 2021-2022시즌 이후 외국인 선수 제도

농구 | 황선학 기자 | 2020-05-11 15:04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강을준(55) 전 창원 LG감독에게 새 지휘봉을 맡겼다고 28일 밝혔다.계약기간은 2년이며 연봉 등 구체적인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강을준 신임 감독은 삼성전자에서 실업선수로 뛰었고, 은퇴 후 명지대, LG 사령탑을 역임했다.특히 2008년부터 3년간 LG 감독을 맡아 팀을 3년 연속 플레이오프에 진출시키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오리온은 “강을준 감독이 팀 분위기 쇄신과 재정비가 필요한 현 시점에 가장 적합한 인물이라 판단했다”며 “대학과 프로 무대를 통해 쌓은 다년간의 지도력을 바탕으로 팀 색깔을 새롭게 변화

농구 | 이광희 기자 | 2020-04-28 19:13

이대성(30ㆍ전주 KCC), 장재석(29ㆍ고양 오리온) 등 51명이 27일 2020 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었다.올해 FA 협상은 기존에 진행했던 원 소속 구단과의 우선협상이 폐지되고, 10개 구단과 선수가 5월 1일부터 15일까지 자율협상으로 시작 된다.자율협상 이후 미계약 선수를 대상으로 각 구단이 영입의향서를 제출할 수 있다.복수구단 영입의향서를 제출한 선수는 구단 제시액과 상관없이 선수가 구단을 선택할 수 있다. 영입의향서를 받지 못한 선수는 원 소속 구단과 재협상을 갖는다.이번 FA 시장에서는 2018-201

농구 | 황선학 기자 | 2020-04-27 16:35

여자프로농구 부천 하나은행이 용인 삼성생명에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포워드 양인영(25·184㎝)을 영입했다.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25일 마감된 올해 FA 선수들의 2차 협상 결과를 발표했다.2019-2020시즌 정규리그 25경기에 나와 평균 4.9점, 2.2리바운드를 기록한 양인영은 하나은행과 연봉 1억2천100만원에 4년간 계약했다.또 인천 신한은행의 포워드 한채진(36·174㎝)은 연봉 1억6천만원에 2년간 재계약했다.하지만 삼성생명의 가드 박하나(30·176㎝)는 2차 협상까지 계약을 맺지 못하고 원소속팀과

농구 | 이광희 기자 | 2020-04-26 17:46

프로농구 KT 소닉 붐의 허훈(25ㆍ가드)이 생애 최초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한국농구연맹(KBL)은 20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을 가졌다.이날 시상식에서 허재 전 국가대표 감독의 차남인 허훈은 기자단 투표 결과 63표를 획득해 원주 DB 김종규(47표)를 제치고 생애 첫 MVP의 영예를 안았다.허훈은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경기당 평균 14.9점, 7.2어시스트(1위), 3점슛 2개(7위)를 기록해 공격 첨? 역할을 담당했다.특히, 허훈은 지난해 10월

농구 | 이광희 기자 | 2020-04-20 16:03

한국농구연맹(KBL)은 1일부터 오는 10일까지 KBL 공식 웹사이트(www.kbl.or.kr)를 통해 조기에 시즌을 중단한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게토레이 인기상’ 투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2019-2020시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정규리그를 조기에 종료하고 포스트시즌을 치르지 않기로 한 가운데 남자 프로농구 최고의 인기 선수를 뽑는 이번 투표는 KBL 등록 선수 전원을 대상으로 한다.투표는 KBL 웹사이트 회원 1인당 1일 한 차례 참여할 수 있으며 1회당 총 2명에게 투표가 가능하

농구 | 황선학 기자 | 2020-04-01 15:36

부천 하나은행의 포워드 강이슬(26ㆍ180㎝)이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4개 부문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또 아산 우리은행의 가드 박혜진(30ㆍ178㎝)은 개인 통산 5번째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고, 청주 KB의 가드 허예은(19·165㎝)은 생애 단 한 번 뿐인 신인상에 뽑혔다.강이슬은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31일 발표한 각 부문별 수상자 명단에서 ‘베스트 5’와 득점상, 3득점상, 3점 야투상까지 유일하게 4개 부문을 휩쓸어 최우수선수(MVP) 못지않은 기쁨을 누렸다.이번 시즌 강이슬

농구 | 황선학 기자 | 2020-03-31 1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