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영향평가 무시, 마구잡이 공사
환경영향평가 무시, 마구잡이 공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웅진코웨이(주)가 강산건설에 발주, 여주군 산북면 상품리 일대 렉스필드 골프장을 건설하면서 생태계 보전을 위해 녹지자연도 8등급 이상인 44만㎡(전체계획면적 139만㎡ 중 31.8%)를 원형보존 하라는 환경영향평가를 무시한채 공사현장에 녹지도도 없이 산림을 마구잡이로 파헤치며 공사를 강행, 물의를 빚고있다.



특히 이 골프장은 지난 96년2월 착공했으나 원주지방환경청이 지난 90년 생태계조사를 거쳐 지난 95년 발행한 자연녹지도에는 여주군 산북면일대 임야의 상당부분이 원형보존돼야 할 8등급 지역으로 나타나 골프장허가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9일 경기도와 여주군에 따르면 당초 (주)금사리조트가 90년 10월 골프장을 승인받아 다음해인 91년 11월 실시한 환경영향평가 결과, 생태계 보존을 위해 녹지자연도 8등급인 44만㎡는 원형대로 보존하고 농경지,하천과 인접한 지역은 일정폭의 산림을 보존하는 한편 절·성토고를 20m 이하로 최대한 축소하여 산림훼손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그러나 공사현장에는 자연녹지도조차 구비하지않은채 앵자봉(666m) 밑부분까지

산림을 파헤친 상태며 일부 공사구간에는 40∼50m씩 절토를 하는가 하면 20∼30m 높이의 복토가 곳곳에 쌓여 있다.



특히 원주지방환경청이 지난 90년 자연생태계를 조사해 95년에 발행한 녹지자연도에는 산북면 일대 44번지방도를 경계로 앵자봉과 천진암일대의 전체 격자수가 32개이며 이중 녹지자연도 8등급의 격자수는 7개 실면적은 1만1천228㎢로 골프장 건설지역의 상당부분이 원형보존돼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웅진코웨이(주) 관계자는 보존임야중 일부는 공사면적에서 제척하고 일부는 편입하여 시공하고있으며 개발이 법으로 금지된 보전임지는 원형보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근주민들은 산전체를 거의 벌거숭이로 만들어 놓고 골프장 조경을 위해 산림을 부분적으로 남긴 상태에서 울창했던 생태계보전을 위한 원형보존은 불가능한 실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렉스필드 골프장은 지난 90년10월15일 (주)금사리조트에서 골프장 승인을 맡아 95년 웅진코웨이에 매각, 96년 강산개발이 공사를 발주받아 현재 30%의 건설공정을 보이고 있다.



/최해영·류진동기자 choi@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