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실 지킴이로 열정… 환갑 넘어서도 봉사 행복
민원실 지킴이로 열정… 환갑 넘어서도 봉사 행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시청 민원상담실 박수열씨

“40년 가까이 공직에 몸담으며 많은 경험을 했지만, 지금도 여전히 민원인들과 소통하며 많은 것들을 배우고 있습니다”

정년퇴직 후에도 매일 의정부시청 무료민원상담실을 지키며 밀려드는 시민들의 각종 민원 상담 업무를 담당하느라 누구보다 바쁜 일정을 보내는 이가 있다.

환갑을 훌쩍 넘긴 나이에도 의정부 시청 민원실 지킴이로서 열정을 불태우는 박수열씨(62)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지난 1974년 7월 경기도청 공무원으로 일을 시작한 박씨는 2013년 8월까지 의정부시청 하수처리과장으로 정년퇴직하기까지 무려 39년여간 공직에 몸담아 온 평생 공직자다.

그런 그가 다시 열정을 불태우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9월 의정부시청 무료민원 상담실 지킴이로 다시 근무하면서부터다. 정년퇴직 후 민원상담실에서 근무하던 전임자가 일을 그만두면서 바통을 이어받게 된 것. 시비로 지급되는 80만 원 가량의 활동비에 비해 많은 업무량이지만 환갑이 넘은 나이에도 시민들을 위해 일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기쁨이라고 말한다.

박씨는 “정년퇴직을 하고 1년 정도를 쉬었는데 40년 동안 근무하던 습관이 몸에 배서 그런지 다시 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라며 “일을 하며 시민들에게 봉사할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지 모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평생 공무원으로 일한 만큼 나름대로 웬만한 분야는 다 파악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민원실에서 근무하며 민원인들의 입장을 이해하다 보니 공무원을 할 때는 알지 못했던 것들을 알게 되더군요”라며 “하나하나 배운다는 자세로 민원인들과 후배 공무원들을 연계하는 일을 해나가고 있습니다”라며 웃었다.

무료민원상담실 업무 이외에도 의정부·양주·동두천 통합 범시민 추진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하며 현직 시절보다 더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그는 건강이 허락하는 한 시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계속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처럼 나이가 많다고 해서 열정이 없는 것은 아니죠. 젊은이 못잖은 열정으로 일하는 노년층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박민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