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번호 공천’ 거센 후폭풍… 여야 넘어 靑까지 시끌
‘안심번호 공천’ 거센 후폭풍… 여야 넘어 靑까지 시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졸속 합의” 문제제기… 비공개 의총서도 결론 못내
김무성 “당대표 모욕 오늘까지만 참겠다” 내분 심화 조짐
野 “靑 언급 부적절”… 이종걸 “비례대표제 제외는 패착”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의 ‘안심번호 국민공천제’ 합의에 대해 여야 모두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새누리당은 친박(친 박근혜)계와 비박계간 계파갈등에서 청와대가 문제제기를 하면서 청·친박 對 비박간 정면 대결양상으로 치닫고 있고 새정치연합도 이종걸 원내대표(안양 만안) 등 비주류가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이런 가운데 김 대표는 문 대표와 ‘협의’라고 주장한 데 반대 문 대표는 ‘합의’라고 주장, 논란의 소지도 남겼다.

■ 청와대·새누리당= 청와대 관계자는 30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 브리핑을 갖고 “안심번호 공천제는 우려스러운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면서 민심 왜곡·조직선거·세금공천 등을 우려하며 “내부절차 없이 졸속으로 합의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 비공개회의에서도 이정현 최고위원이 “아무런 당내 논의나 협의도 없이 야당 대표와 합의를 보는 게 당내 민주주의인가” 반문하며 김 대표를 몰아세우는 등 친박계의 공세가 이어졌으며 이에 대해 김 대표와 치열한 신경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의 문제제기에 대해 “이것(안심번호)은 정치 이슈와 전혀 관계없는 일이다. 단순한 기법상 문제이기 때문에 청와대하고 상의할 일도 아니다”고 반박했다.
앞서 공개회의에서도 김 대표는 “추석연휴 중에 만나 협의를 하게 됐다”면서 “일부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의 공천안을 그대로 수용하는 것이라 주장하는데 그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거듭 주장했다.

오후 비공개 의원총회에서는 친박-비박 의원들이 팽팽하게 맞서며 격론을 벌인 끝에 안심번호 국민공천제 수용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의총에서 김 대표는 “당대표 모욕, 오늘까지만 참겠다”면서 청와대와 각을 세운 것으로 전해져 여권의 내홍이 깊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 새정치연합= 문 대표의 결정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일면서 자중지란이 이어진 가운데 청와대와 새누리당을 향해 안심번호 국민공천의 수용을 압박했다.

문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 일각에서 이제 와서 딴소리를 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며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는 지금까지 새누리당이 주장해온 오픈프라이머리에 비해 동원경선의 폐단을 없애고 비용을 크게 줄이는, 훨씬 합리적인 국민공천제”라고 비판했다.

청와대를 향한 비판도 이어졌다. 유은혜 대변인(고양 일산동)은 현안 브리핑에서 “청와대가 양당 대표가 합의한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에 대해 언급한 것은 부적절하다”며 “청와대가 새누리당의 공천에 관여하겠다는 것이 아니라면 양당의 논의를 지켜보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당내에서는 양당 대표간 합의에 당이 중점 추진하고 있는 권역별 비례대표에 대한 논의가 밀린 것에 대해 ‘패착’이었다는 문제제기가 이어졌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정당명부식 권역별 비례대표제에 방점을 뒀어야 하는데 전혀 그런 것이 없었다”면서 “논의의 시작을 잘못했다. 가장 중요한 문제를 거론못했다는 것이 큰 패착이 되지 않겠느냐”고 비판했다.

한편 정의당 심상정 대표(고양 덕양갑)는 김무성·문재인 양당대표의 ‘안심번호 국민공천제’ 합의에 대해 “안심번호를 내세우고 정치신인 보호를 말했지만 결국 두 대표 합의의 핵심은 ‘휴대폰 프라이머리’”라며 싸잡아 비판했다.

강해인김재민정진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