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00일 맞은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
취임 100일 맞은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新朴으로 불러달라… 당내 균형추 역할 할 것”

제목 없음-1 사본.jpg
▲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평택갑)가 취임 100일을 맞아 국제의료사업지원법, 관광진흥법, 서비스산업발전지원법, 의료법 등 ‘경제활성화 4대 법안’의 처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원 원내대표는 취임 100일을 맞아 21일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정기국회의 성과를 내는 것은 역사적 책무”라며 “매주 금요일을 법안 통과를 위한 협상의 날로 만들자고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에게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년 총선과 관련해 “당내 화합과 국정 개혁과제의 완수만 충족되면 새누리당이 다시 한번 여당으로 일할 기회를 (내년 총선에서) 얻으리라 확신한다”며 “당이 필요로 할 때 (계파의) 균형추 역할을 통해 당내 화합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공천룰 관련 당내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김무성 대표의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 무산을 선언하고 ‘제3의 길’을 제안하거나 공천특별기구 구성에서도 ‘이주영 위원장, 황진하 총괄간사’의 대안을 제시했다.

원 원내대표는 유승민 전 원내대표 체제에 비해 당청 관계가 개선되는 역할을 하면서 ‘신박’이란 별칭이 붙었다는 기자들의 평가에 “기꺼이 수용하고 그렇게 불러줄 것을 요청하겠다”며 “그 표현에 거부감이 없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과 청와대를 향해 ‘쓴소리’를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관계가 좋으면 쓴소리도 바로바로 잘 전달된다”며 “평소 소통이 잘 되면 모든 소리가 잘 전달되고 쓴소리도 ‘단소리’도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무성 대표는 원 원내대표에 대해 “지금 원내대표의 역할은 야당과의 협상을 잘하는 건데 지난 100일 동안 야당과의 협상을 아주 잘해왔다”고 평가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