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공천룰 놓고 주류-비주류 정면 충돌
野 공천룰 놓고 주류-비주류 정면 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안 고수” vs “폐기” 팽팽 문재인·박지원, 조기전대 논의

새정치민주연합이 12일 오픈프라이머리 도입 가능성을 점검하는 의원총회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비주류 측은 혁신위원회가 제안한 공천혁신안의 사실상 폐기를 요구하며 고수를 주장한 주류 측과 갈등을 빚었다. 이런 가운데 주류 측 문재인 대표와 비주류를 대표하는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회동을 갖고 조기전대 등에 대한 의견을 교류했다.

문 대표와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1시간여간 배석자 없이 회동을 진행했다. 이번 회동은 박 전 원내대표가 지난주에 제안하고 문 대표가 동의하면서 성사됐다. 회동에서는 통합조기선대위 구성,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 도입, 선거구 획정, 예산결산위원회 구성 등 당내 현안에 대해 의견이 교환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표도 할 말을 다했고 나 역시 드릴 말씀을 다 드렸다”면서도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얘기를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대신 “통합전대, 조기선대위 등 이런 문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나눴다”고 말해 당내 비주류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총선대비용 통합전대 등에 대해 이야기가 이뤄졌다는 점을 밝혔다.

문 대표는 “어떤 것에도 연연하지 않고 당의 통합과 단결, 총선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자”고 제안했다고 박 전 원내대표가 전했다.

한편 이날 의총에서는 당내 갈등 요인이던 오픈프라이머리 도입 여부를 상정하면서 주류와 비주류간 갈등이 고조됐다. 주류 측이 오픈프라이머리 도입은 혁신위원회가 마련한 공천개혁안을 뒤집는 일인 만큼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상향식 공천이라는 민주주의 취지에 부합하는 오픈프라이머리가 도입돼야 한다는 비주류의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오후로 예정된 본회의를 이유로 일단 의원총회를 정회했지만 주류-비주류 간 공천룰을 둘러싼 갈등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강해인ㆍ정진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