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이동제한 위반 신고시 포상금 지급
구제역 이동제한 위반 신고시 포상금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경기도는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이동제한지역내 축산농가나 축산업자들이 경계지역 밖으로 소, 돼지 등을 반출한 것을 신고할 경우 포상금을 지급한다.



또 구지역 발생 및 인근 지역내 긴급 방역비 7억7천100만원을 긴급 지원했다.



20일 도에 따르면 최근 타 지역으로 소, 돼지 등 축산물을 이동시켜 구제역 방역에 허점을 노출함에 따라 이를 사전예방하기 위해 반출행위를 신고할 경우 건당 20만원씩 신고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동제한 명령을 위반한 농가, 가축운송업자, 도축업 영업자는 1년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처분을 받게 된다.



도는 또 이동제한지역내 축산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500㎏이상 큰 수소(한육우) 마리당 244만4천원, 100㎏이상 돼지 마리당 16만1천원의 긴급경영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조건은 연리 5%에 대출후 7개월부터 12개월사이에 자율적으로 분할상환 및 1년후 일시상환이 가능하다.



특히 구제역 박멸 및 전파 방지를 위해 도내 15개 시·군에 소독약품비 6억3천300만원, 휴대용 소독기 운영비 900만원, 예방접종자재비 1억2천900만원 등 모두 7억7천100만원을 지원했다.



/유재명기자 jmyo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