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선 3차 경선, 민주당 힐러리·공화당 트럼프 승리… 트럼프 ‘대세 입증’
美 대선 3차 경선, 민주당 힐러리·공화당 트럼프 승리… 트럼프 ‘대세 입증’
  • 온라인뉴스팀 kgib@kyeonggi.com
  • 입력   2016. 02. 21   오후 2 : 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jpg
▲ 사진= 트럼프 승리, SBS뉴스 영상 캡처

‘트럼프 승리’

미국 대선 3차 경선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승리를 거뒀다. 힐러리는 샌더스 열풍을 꺾었고 트럼프는 대세를 입증했다.

2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미국 네바다주에서 열린 민주당의 세 번째 경선 코커스(당원대회)에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꺾고 1위를 차지했다.
 
개표 초반에는 박빙이었지만 후반부에 들어서 힐러리는 승리를 굳혔다. 개표 85% 완료 결과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52.6%, 버니 샌더스 후보가 47.3%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CNN은 민주당 두 후보는 그동안 사실상 무승부에 가까웠으나 네바다주에서의 1승으로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샌더스 열풍’을 꺾고 안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날 열린 공화당의 3차 경선지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경쟁자들을 따돌렸다. 개표가 93.5% 완료된 결과 32.8%로 승리가 확정됐다.
 
마르코 루비오 후보는 22.5%, 테드 크루즈후보는 22.3%로 2위 박빙전을 벌였다.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는 4위에 머무르자 끝내 경선 포기를 선언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뉴햄프셔주에 이은 두 번째 승리로 트럼프는 아웃사이더 돌풍에서 ‘대세론’을 입증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3월15일 실시되는 ‘미니 슈퍼화요일’ 경선은 오하이오와 플로리다, 일리노이, 미주리, 노스캐롤라이나에서 실시된다. 여기서 민주당은 17%, 공화당은 16%의 대의원을 선출함으로써 전체 대의원의 절반 이상을 확정짓는다. 이때 사실상 양당 경선의 큰 가닥이 잡힌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트럼프 승리, SBS뉴스 영상 캡처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