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철 새교육공동체 의정부시민모임 회장
김명철 새교육공동체 의정부시민모임 회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시중심의 교육을 탈피하고 교사들의 권리와 책임을 증진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교육문화개혁의 선구자’



학생, 교사, 학부모 등과 공동체적 문화를 조성키 위해 지난 20여년동안 교육문화의 도우미로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온 김명철 새교육공동체 의정부시민모임회장(48)에 대한 주위의 평이다.



김 회장은 지난 80년대초 사회개혁에 뜻이 맞는 지역인들과 브라질의 ‘소공동체’를 벤치마킹 한 ‘멍석공동체’를 구성하면서 공해문제 등 사회문제 해결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지난 85년초에는 김 회장의 활동에 공감하는 관내 7개 단체들과 생활공동체 의정부협의회를 구성,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김 회장이 새교육공동체 의정부시민모임을 구성한 것은 지난 98년10월.



정회원 60여명과 함께 학부모들의 피해의식과 무관심 등으로 정상적인 활동을 하지못하고 있는 학교운영위원회를 적극 지원하는 한편 지난 98년11월에는 ‘미리가본 중학교’라는 행사를 마련, 400여명의 학부모들에게 관내 중학교에 대한 홍보를 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9월부터 두달동안은 ‘학부모 아카데미’를 개설, 학부모들의 정보화를 위해 앞장선 것은 물론 교사와 학부모들간 만남의 자리도 마련했다.



김 회장은 “사진 서예 등 특성교육을 위한 인력풀을 구성해 전문적이고 실용적인 교육문화를 전개해 나가는 것이 올해의 목표”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의정부=배성윤기자 sybae@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