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전국체전 이모저모<2>
인천전국체전 이모저모<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력 우승후보 부천북고 출발쾌조



○…럭비 고등부의 강력한 우승후보인 부천북고가 인천기계공고구장에서 벌어진 예선 1차전에서 약체 이리공고를 49대10으로 완파하고 쾌조의 출발.



전반을 21대10으로 앞선 부천북고는 후반들어 막강한 공격력을 과시하며 단 한점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경기를 펼쳐 역시 우승후보라는 찬사.



관중들은 생소하기만 했던 럭비경기에서 선수들이 뛰고 달리고 부딪히고 넘어지면서 토해내는 거친 숨소리에 매료돼 경기가 끝나고도 한참이나 자리를 뜨지 못하는 등 럭비에 압도된 모습.





인천대 양궁장은 경기도선수단의 독무대



○…2년동안 협회장의 공석으로 설움을 겪었던 경기도 양궁이 신임 회장의 취임과 함께 사기가 충천, 첫날 경기에서 금5, 은2, 동1개를 획득하는 쾌거를 이뤄 인천대 양궁장은 경기도선수단의 축제분위기.



그동안 회장부재로 어려운 살림을 꾸려왔던 경기도 양궁의 이같은 선전 배경에는 올 초 취임한 이완선 회장이 양궁경기 하루전인 11일 선수단 전원을 인천시내 모 회집으로 초청, 생선회로 회식을 베풀어준 데 힘입은 것이라는 후문.







경기도와 서울팀 경기결과에 촉각



○…체전 개막 2일째인 12일 전 종목에 걸쳐 본격적인 메달경쟁에 돌입하면서 종합우승 다툼이 예상되는 경기도와 서울은 경기장 곳곳에서 상대팀의 경기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등 민감한 반응을 보여 양 시·도간에 숨가쁜 경쟁을 예고.



이날 양 선수단 관계자들은 각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의 경기를 지켜보면서도 휴대폰을 통해 상황실과 각 경기장을 연결, 같은 시간대에 벌어지는 상대팀의 경기 진행상황을 체크하는 등 분주한 모습.





경기도 배구 모두 패배 초상집 분위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