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도로명주소 검색 편리해진다
웹사이트 도로명주소 검색 편리해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인터넷 웹사이트에서 도로명주소 검색이 훨씬 편해질 전망이다.

행정자치부는 일부 웹사이트에서 도로명주소가 검색되지 않는 등 검색 시 불편사항을 개선하기 위해 맞춤형 컨설팅과 기술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행자부는 한국지역정보개발원 등과 함께 ‘도로명주소 활용지원반’을 구성, 공공기관을 포함 주소사용이 많은 쇼핑몰·택배 등 2만여 개 웹사이트를 대상으로 주소활용 실태를 심층 분석하고 사이트별로 검색불편사항 개선 가이드를 제공하는 등 맞춤형 컨설팅을 시행한다.

또 주소검색 불편 사항이 주로 발생하는 중소규모 쇼핑몰은 해당 웹사이트 구축·관리를 대행하는 전문기업과 개발자 간담회 등을 통해 검색 오류 사항을 시정하고 필요한 기술지원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각종 웹사이트에서 최신의 주소정보를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기술지원도 확대된다.

주소 데이터베이스를 따로 구축하지 않는 중소규모 웹사이트에는 도로명주소 홈페이지와 연계된 표준 검색화면을 활용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주소DB를 자체 구축·활용하는 대규모 웹사이트에는 최신주소를 자동으로 업데이트 해주는 주소검색솔루션을 개발·제공한다.

또 웹사이트 개발자의 도로명주소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도로명주소 홈페이지(juso.go.kr)에 개발자센터를 새롭게 구축해 기술지원과 정보공유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도로명주소 개발자센터’에서는 실시간 주소 검색기 활용법, 주소DB 연계활용법 사례와 프로그램 소스 등을 공유하게 된다.

김장주 지방세제정책관은 “올해 안에 도로명주소 검색 불편 사항을 개선해 국민이 도로명주소를 편리하게 사용하고 도로명주소가 생활 속에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해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