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차태현 데프콘 윤시윤, 밤중에 격렬한 댄스파티… 무인도 클럽 ‘오픈’
‘1박2일’ 차태현 데프콘 윤시윤, 밤중에 격렬한 댄스파티… 무인도 클럽 ‘오픈’
  •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입력   2016. 10. 09   오후 6 : 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박1.jpg
▲ 사진= 1박2일, KBS

‘1박2일 윤시윤’

‘1박 2일’ 차태현-데프콘-윤시윤이 아닌 밤중의 격렬한 댄스파티를 예고했다.

9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충청도 서산으로 떠난 ‘무인도에 가져갈 3가지’ 마지막 이야기와 새로운 여행기가 펼쳐진다.

앞서 지난 주 치열한 복불복을 펼친 끝에 무인도행 보트를 탄 차태현-데프콘-윤시윤은 각자가 꼽은 세 가지 물품을 가지고 무인도 생활을 시작했다. 세 사람은 소쿠리로 망둑어를 잡는가 하면, 나무를 모아 불을 피우는 등 진정한 자연인 포스를 풍겨냈다.
 
이날 방송에서 무인도팀은 한밤중 여흥을 폭발시킨다. 그들은 기나긴 하루가 종료될 즈음이 되자 차태현은 무언가 아쉬운 듯한 표정을 짓더니 이내 자신의 목에 주섬주섬 스카프를 두르기 시작했다.

이어 노래를 재생한 그는 “널 사랑하지 않아~”라며 노래를 따라 부르기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에 옆에 있던 데프콘까지 합세해 큰 소리로 노래를 부르는가 하면, 템포가 빠른 댄스곡을 재생한 뒤 주체할 수 없는 흥을 터뜨려 몸을 흔들고 튕기는 격한 춤사위로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윤시윤 또한 차태현-데프콘과 함께 흥을 폭발시키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특히 세 사람은 발라드부터 댄스곡까지 넘나드는 선곡으로 듣는 즐거움을 선사하는 한편, 마치 클럽에 입성한 듯 노래의 리듬에 맞춰 정체불명의 춤을 추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 예정이라고 전해지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한편 ‘무인도 낙오팀’ 차태현-데프콘-윤시윤의 광적인 무인도 클럽파티 현장은 9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1박2일, K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