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탑, 앤디워홀·김환기 작품 등 수백점 소장…“미술품 구입에 수입 95% 쓴다”
빅뱅 탑, 앤디워홀·김환기 작품 등 수백점 소장…“미술품 구입에 수입 95% 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지난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서 대성은 빅뱅 멤버 탑의 집이 박물관 수준이라고 제보했다.

김구라가 몇점이나 되느냐고 묻자, 탑은 정확히는 모르겠다면서 어렸을 때부터 가구부터 수집벽이 좀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대성은 미술작품을 좋아하기 전에는 조울증이라고 봐도 될 정도로 감정고백이 심했다며, 그림을 보며 안정을 되찾은 거 같다고 거들었다.

그러자 탑은 방송일을 하면서 똘끼(?) 같은 억누르는 감정들을 그림을 보며 위로를 받는다고 말했다.

탑은 앤디워홀과 김환기 화백 등 굉장히 많은 작품을 갖고 있다며, 수입의 95%를 작품구입에 지출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윤종신은 나중에 빅뱅 소장전을 하면 좋겠다고 제안했고, 탑은 빅뱅 20주년, 30주년이 되면 멤버들의 소장품을 모아서 전시회를 하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