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딸 돌잔치 앞둔 안재욱, “조세호 부담스럽다”…영상편지 대처법
‘라디오스타’ 딸 돌잔치 앞둔 안재욱, “조세호 부담스럽다”…영상편지 대처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1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안재욱이 프로불참러 조세호와의 일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과거 방송에서 조세호는 김흥국이 “안재욱 결혼때 왜 안왔냐”고 묻자 “모르는데 어떻게 가요”라고 말해, 프로불참러라는 별칭으로 제2의 전성기를 누렸다.

안재욱은 조세호와 연락처를 알 정도의 사이도 아니고, 방송을 통해서 알게된 동료연예인 사이라고 정리했다.

이후 조세호가 자꾸 방송에서 언급되니까 따로 연락을 하고싶다고 후배를 통해 연락이 왔는데, “나를 정말 편하게 하고 싶다면 연락하지 말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재욱은 조세호가 화제가 된 건 축하하고 기분 좋은 일이라며, 조세호씨와의 동반 광고제의까지 들어왔다고 밝혔다.

광고감독인 친구조차 “니네 둘이 붙으면 뭐가되도 된다”고 밝힐 정도였다고 전했다.

가끔 아내랑 TV를 보다보면 조세호가 느닷없이 영상편지에서 인사를 한다며, 그럴땐 아내가 옆에서 인사를 받아주라고해 TV 보다가 “안녕~”하고 받아준다고.

이어 규현은 조세호씨가 따님의 돌잔치에 가겠다고 했는데 어떻게 할거냐고 묻자, 안재욱은 굉장히 부담스럽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