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해치사’ 40대 여성에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선고
‘상해치사’ 40대 여성에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선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법 형사14부(최한돈 부장판사)는 상해치사 혐의로 기소된 오모씨(46)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오씨에게 보호관찰을 받을 것을 명령했다.

오씨는 지난해 11월 오전 3시 5분께 인천시 남구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전남편 윤모씨(45)와 말다툼 중 흉기로 가슴을 한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윤씨와 지난 2013년 이혼신고를 하고도 계속 동거한 오씨는 밖에서 술을 마시던 윤씨가 수차례 전화를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말다툼을 벌이다 홧김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범행 당시 피해자가 피고인을 도발한 측면이 있었다고 하더라도 범행에 대한 책임을 엄중히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피고인이 이 사건 범행을 인정하면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주영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