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에 고층 오피스텔 허용 ‘논란’
분당에 고층 오피스텔 허용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가 7천여평의 분당지역 근린생활시설용지를 고층 오피스텔 건축이 가능하도록 용도변경을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성남시와 한국토지공사에 따르면 시는 지난 5월 공람공고한 분당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안에서 분당구 야탑동 134의1 일대 근린생활시설용지 15필지 7천32평에 대한 입지제한요건을 대폭 완화했다.
토공 소유인 이 땅은 당초 자동차관련시설이 20% 이상 들어가고 층수도 5층이하로 제한됐으나 이번 재정비계획에서 자동차관련시설 의무입지 조항이 삭제되고 층수제한도 풀려 고층 오피스텔 건축이 가능해졌다.
토공은 지난해 11월 이 땅을 368억원에 매각하기 위해 입찰을 실시했다가 유찰돼 재매각을 추진하다 시의 지구단위계획 변경계획에 따라 매각을 보류하고 있다.
시는 이 땅의 용도변경을 포함한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안을 관련부서 협의를 거쳐 이달초 경기도에 교통영향평가 협의를 요청해 놓고 있다.
이 땅의 입지제한 요건이 풀려 용도가 바뀌면 지난해 평당 523만원이던 땅값이 1천만원 이상으로 급등할 것으로 부동산 업계는 전망했다.
시 관계자는 “분당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는 토지이용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전문기관의 용역을 거쳐 진행되고 있다”며 “도의 교통영향평가 협의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과정에서 충분한 검토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성남=
김성훈기자 magsai@kgib.co.kr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