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석유 휘발유… ‘세녹스’ 판정승
유사석유 휘발유… ‘세녹스’ 판정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짜 휘발유냐, 대체에너지냐’ 여부를 두고 논란을 빚어왔던 ‘세녹스’에 대해 법원이 석유사업법이 금지하고 있는 유사휘발유로 볼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서울지법 형사2단독 박동영 부장판사는 20일 유사석유제품 ‘세녹스’를 판매한 혐의(석유사업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프리플라이트 사장 성모씨(50)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현행법률상 허용되는 자동차 연료 내지 첨가물질 관련 조항이 미비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유사석유를 단속하는 석유사업법 26조는 비밀제조·판매 등을 제한적으로 해석해야 할 조항”이라며 “제조 주체가 명확하고 연구노력이나 결과물의 엄격한 심사 등이 만족될 경우 이 조항에 근거해 처벌하는 것은 무리”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세녹스에 대한 감정결과 대부분 항목에서 기준에 적합하다는 판정이 나온 만큼 유사석유로 보긴 어렵다”며 “다만 이번 판결이 세녹스가 혁신적이고 우수한 제품이라는 공인으로 해석돼서는 안될 것”이라고 경계했다.
이번 판결로 세녹스와 산업자원부의 유사석유 논란은 일단 1심 단계에서 세녹스측의 판정승으로 일단락됐으나 최근 주유소협회는 재판부에서 낸 탄원서를 통해 “무죄판결이 나오면 동맹휴업도 불사하겠다”고 밝혀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정민수기자 jms@kgib.co.kr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