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제주 접근 비상…모레 새벽 서울 통과할 듯
태풍 ‘솔릭’ 제주 접근 비상…모레 새벽 서울 통과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오 제주에 태풍 특보 발효…최대 초속 40m 강풍, 400∼500㎜ 폭우
24일 아침까지 항공기 운항 차질 예상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 서귀포에 접근했다. 모레 새벽에는 서울 주변을 통과할 전망이어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솔릭'은 제주 서귀포 남남동쪽 34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상태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의 강풍 반경은 380㎞에 달하고 중심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이다.

태풍 영향 반경 내에서 가장 바람이 센 곳의 풍속은 초속 43m(시속 155㎞)에 달한다.

현재 시속 19㎞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인 '솔릭'은 22일 밤부터 23일 아침 사이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23일 오후에는 서해 남부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23일 늦은 밤 중부 서해안에 상륙한 뒤 24일 새벽 수도권 지역을 통과해 같은 날 오후에는 강원도 북부를 지나 동해 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현시점에서 수도권 통과 예상 시점과 지역을 보면 24일 오전 4시께 서울 동남동쪽 2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반도 전체가 태풍 영향권에 들면서 전국에 매우 강한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솔릭'이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서해 상을 따라 북상하고 우리나라가 태풍의 '위험 반원'(동쪽)에 포함되기 때문에 적지 않은 피해가 예상된다.

태풍 경로와 가까운 해안과 산지에서는 초속 40m(시속 144㎞), 그 밖의 지역에서는 초속 20∼30m(시속 72∼108㎞)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보퍼트 풍력 계급'에 따르면 초속 24.5∼28.4m에서는 나무가 뿌리째 뽑히고 가옥에 큰 피해가 일어난다. 초속 32.7m 이상이면 바다가 물거품과 물보라로 가득 차 지척을 분간할 수 없게 된다.

태풍에 동반된 많은 양의 수증기가 유입되고 지형적 영향까지 더해지는 전남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들 지역의 총 누적 강수량은 400㎜로 예상되는 가운데 제주도 산지는 500㎜ 이상을 기록할 수도 있다.

서울과 경기, 강원, 충남, 전북에는 23∼24일 5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22일 정오께 제주 육상, 해상 전역에 태풍 특보를 발효할 계획이다.

이날 오후부터 밤사이 대부분의 남부지방과 서해 남부 해상에도 태풍 특보가 발표되고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드는 23일에는 특보가 확대될 예정이다.

이날 정오 이후에도 제주 북쪽에 있는 제주공항의 항공기 이착륙은 바람 상황에 따라 가능할 수 있지만, 오후 늦게부터는 어려울 가능성이 크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후 24일 아침까지는 전국적으로 항공기 운항에 큰 불편이 예상된다.

22∼24일 모든 해상에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5∼8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으니 선박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고 해상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유희동 기상청 예보국장은 "태풍의 영향 반경을 유심히 살펴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며 "새로운 정보 분석 결과 태풍의 진행 방향이 변경될 수 있으니 업데이트되는 기상 정보를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