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버스도착 오류 정보 줄인다…BIS 고도화 사업 추진
인천시, 버스도착 오류 정보 줄인다…BIS 고도화 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버스정보안내시스템(BIS)의 오류 정보가 줄어들 전망이다.

인천시는 시민들의 버스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버스정보시스템 고도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내년 2월에 완료될 예정이다.

우선 시는 인천 시내버스 운송조합, 인천 스마트카드와 함께 버스정보수집 단말기, 요금징수 시스템, 디지털 운행기록계 등 3개 기능을 하나로 묶어 운영할 통합 단말기를 개발할 방침이다.

이후 통합 단말기에서 전송되는 버스운행 정보를 수집, 가공하는 버스정보 안내시스템을 고도화해 버스도착 정보의 정확도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이와 함께 버스 내 탑승객 수를 실시간 수집해 이용자에게 알려주는 버스 내 혼잡정보 제공 시스템, 기점·회차점 부근 버스정보 오류 개선, 버스 막차 정보 제공 사업, 버스정보안내 홈페이지 개편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시는 연말까지 70개 노후 버스정보안내기 화면을 기존 LCD형에서 LED형으로 교체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화면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시민들의 가장 큰 불편 사항을 개선한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사업이 완료되면 노후 버스 단말기 장애 때문에 부정확했던 버스 도착정보의 정확도를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교통편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의 버스정보안내 무선 네트워크망은 2006년 도입한 2G 망을 사용하고 있고, 버스 안에 장착된 단말기 2천646대도 대부분 10년 이상 된 제품들이다. 이에 버스 내 구형 단말기가 자기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는 등 버스 도착정보가 원활하게 전달되지 않는 실정이었다.

이승욱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