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남성, 친구 흉기로 찌른 뒤 아파트서 투신
30대 남성, 친구 흉기로 찌른 뒤 아파트서 투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남성이 동갑 친구를 흉기로 찌른 뒤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2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아파트 13층에서 A씨(32)가 투신해 숨졌다.

경찰은 A씨가 같은 층 복도에서 친구 B씨(32)를 흉기로 찌른 뒤 아파트로 들어가 창문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B씨는 중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B씨를 찌른 것으로 드러났다”며 “목격자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