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모 "'연애의 맛' 서수연에 살짝 마음 있어"
이필모 "'연애의 맛' 서수연에 살짝 마음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라디오스타' 이필모가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만나고 있는 서수연을 언급했다. 방송 캡처
▲ '라디오스타' 이필모가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만나고 있는 서수연을 언급했다.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이필모가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만나고 있는 서수연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이필모는 '연애의 맛'에서 만난 소개팅녀에 대해 "첫번째 만난 분과 실패했으나 지금은 좋다"며 진지하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살짝 마음 있다, 정말 괜찮은 사람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필모는 '연애의 맛'에 불만이 있다며  "제작진이 평상 시에 연락을 하지 말라고 하더라. '카메라 앞에서 해라'. 얘기를 목하니까 죽겠다"고 하소연을 했다.

이필모는 "지금 존댓말 하고 있는데 제가 오빠니까 반말할 수 있지 않냐? 제작진은 '카메라 앞에서 해라'고 한다. 이미 말 놓았으면 반말을 하게 하지 않냐"며 더욱이 처음 손을 잡는 것도 촬영 때 하라고 해 불만을 표했다.

이에 윤종신이 "영혼을 실어서 방송하고 있다"고 말하자 이필모는 "저는 진짜로 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필모는 "얼마 전 (서수연이) 연극을 보러 왔는데 제작진이 싫어했다"며 " 카메라 극장에 못들어오는데연극도 못보냐?"고 토로했다. 차태현은 "카메라 달린 헬멧이라도 사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수연의 마음은 같은 마음인 것 같냐는 질문에 이필모는 "그런 거 같다"고 답했다. 차태현은 "너무 앞서 가는 거 아니냐?"고 묻자 이필모는 "눈을 보면 알 수 있지 않냐"고 답했다.

이필모는 "서수연 전화번호를 갖고 있어 아침 저녁으로 인사는 하고 있다. 그런데 자세한 이야기를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