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동한 경찰관 흉기로 찌른 60대 구속영장 신청
출동한 경찰관 흉기로 찌른 60대 구속영장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1일 경찰의 날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흉기로 찌른 6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2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살인미수 및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혐의로 A씨(65)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는 전날 오전 7시 20분께 인천시 남동구 한 아파트에서 남동경찰서 구월지구대 소속 B 경장(30)을 흉기로 한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가게 운영 문제로 가족과 다투다가 가정폭력으로 112에 신고됐다.

B 경장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 가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파악하던 중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옆구리를 찔렸다.

B 경장은 A씨가 주방에서 가져온 흉기로 딸을 찌르려고 하자 이를 막다가 다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흉기에 찔린 상태에서도 A씨를 제압한 뒤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B 경장은 응급 수술 후 현재 회복 중이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이와 관련, 원경환 인천경찰청장은 22일 입원중인 B 경장을 찾아 쾌유를 기원하고 위로금을 전달했다.

원 청장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면서까지 최선을 다해준 것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박 경장을 위로했다.

경찰 관계자는 “B 경장은 횡격막을 다쳤으나 다른 장기는 손상되지 않았다”며 “A씨의 혐의가 무겁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