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미성향 단체, 자유공원 맥아더 동상에 또 불 질러
반미성향 단체, 자유공원 맥아더 동상에 또 불 질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미성향 단체 회원들이 지난 7월에 이어 또다시 인천 자유공원 내 맥아더 장군 동상에서 화형식을 한다며 불을 질러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께 반미성향 단체인 평화협정운동본부 상임대표 A 목사(61)와 대전·충남본부 준비위원장 B씨(41)가 인천시 중구 송학동에 있는 맥아더 동상 옆에서 헝겊 더미에 불을 질러 동상을 받치는 돌탑 일부가 불에 타 그을렸다.

소방당국과 함께 출동한 경찰은 맥아더 동상 옆에 뿌려진 인화성 물질과 불에 탄 헝겊 더미를 확인했다. A 목사는 불을 지른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미국인 더글러스 맥아더 동상에 두 번째 방화를 했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맥아더에서 트럼프까지 신식민지체제 지긋지긋하다’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맥아더 동상 앞에 내건 사진도 함께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그는 올해 7월에도 자유공원 내 4m 높이의 돌탑에 올라가 맥아더 장군 동상에 불을 지르고 불법 집회를 했다.

당시 경찰은 A 목사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지만, 방화죄는 적용하지 못했다. A 목사가 인적이 드문 새벽 시간대 불을 질러 공공의 위험이 발생한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에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수사할 것”이라며 “방화죄 적용 여부는 추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