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접었다 펴는 ‘갤럭시폴드’와 ‘S10’ 공개
삼성전자, 접었다 펴는 ‘갤럭시폴드’와 ‘S10’ 공개
  • 권혁준 기자 khj@kyeonggi.com
  • 입력   2019. 02. 21   오후 6 : 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 갤럭시 언팩 2019_고동진 대표이사

접었다 펴는 삼성 ‘갤럭시 폴드’가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삼성전자는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접었다 펴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폴드’를 공개했다.

갤럭시 폴드는 접었을 때 4.6인치의 컴팩트한 사이즈로 사용할 수 있고, 펼쳤을 때는 7.3인치 크기로 이용할 수 있다. 이는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큰 디스플레이다.

삼성전자는 제품을 반으로 접은 상태에서도 얇다고 느낄 수 있게끔 디스플레이 두께를 줄였다. 정확한 두께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지만, 유리 소재 대신 새로운 복합 폴리머 소재를 개발해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보다 약 50% 정도 얇다.

또 새로 개발된 힌지 기술을 적용해 책처럼 부드럽고 자연스럽게 화면을 펼칠 수 있고, 화면을 접을 때도 평평하고 얇은 형태가 된다.

▲ 삼성 갤럭시 S10+_프리즘 화이트
▲ 삼성 갤럭시 S10+ 프리즘 화이트

갤럭시 폴드는 국내에서는 5월 중순 5G 전용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1천980달러(약 222만 원)부터 시작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10’, ‘갤럭시 S10플러스’, ‘갤럭시 S10e’, ‘갤럭시 S10 5G’ 등 4종의 갤럭시 S10 시리즈도 공개했다.

갤럭시 S10은 카메라 홀을 뺀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꽉 채운 ‘인피니티-O(오) 디스플레이’로 완전체에 가까운 풀스크린을 구현했다. 세계 최초로 초음파 지문 스캐너를 디스플레이에 내장한 것도 보안성의 일대 혁신으로 꼽힌다. F1.5, F2.4 듀얼 조리개를 제공하는 1천200만 화소 듀얼 픽셀 카메라와 최초로 광각 123도를 지원하는 1천600만 화소 카메라를 기본 탑재해 갤럭시 카메라의 리더십을 이어갔다. 스마트폰끼리 무선 충전하고 웨어러블 기기도 뒷면에 갖다 대면 충전하는 무선 배터리 공유 기술을 채택했다. AI 기반 기술로는 역대 가장 많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했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10번째 갤럭시 S 시리즈를 기념하는 갤럭시 S10에는 의미있는 혁신을 집대성해, 미래 스마트폰의 표준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또한, 갤럭시 폴드는 완전히 새로운 카테고리의 제품으로 기존 스마트폰의 한계를 뛰어넘어 프리미엄 폴더블 기기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