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2천800억 규모 생활밀착형 사업 위한 추경예산 확정
고양시, 2천800억 규모 생활밀착형 사업 위한 추경예산 확정
  • 송주현 기자 atia@kyeonggi.com
  • 입력   2019. 04. 14   오후 4 : 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최근 ‘저비용 고효율’의 생활밀착형 사업을 위한 올해 첫 번째 추경예산이 확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은 총 2천800억 원 규모로, 예산의 긴급성을 고려해 적신호가 켜진 시정의 ‘급소’에 우선 투입됐다.

도로, 일자리, 환경 등 일상생활과 직결돼 있지만 오랫동안 예산에서 후순위로 밀려 온 시민들의 만성 불편 해결에 집중했다.

가장 주력하는 분야는 소규모 도로 사업이다. 총 225억 원을 투입해 주요 나들목과 교차로의 ‘막힌 구간 뚫기’에 나서는 한편, 시야 확보를 위한 안전시설물도 촘촘히 설치한다.

특히, 출퇴근길 지정체가 빈번해 시민들의 불편이 지속됐던 일산 IC 일원 등에 우회로 확보 등 맞춤형 처방으로 교통 혼잡 개선에 나선다.

일자리사업에도 44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

청년들에게 창업과 취업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28청춘창업소, 창업지원센터, 내일꿈제작소 등 참신하고 내실 있는 청년들이 아이디어 구상과 활동 공간을 조성한다.

함께 나눠쓸수록 가치가 확산되는 ‘공유경제’의 신호탄도 쐈다. 주민들이 자원을 나누고 문화를 함께 즐기는 공간인 ‘마을공작소’, ‘농기계 대여소’ 등을 조성해 주민 편의를 확대한다. 단순히 민원 보는 곳으로만 여겨졌던 구청 2층도 보강해 시민들이 자유로이 휴식 소통할 수 있도록 공간을 확대할 예정이다.

당면한 불편 해소와 함께 미래 30년 이후를 위한 장기사업에도 예산을 고루 배분했다.

일산테크노밸리 사업비로 현금출자와 특별회계를 통틀어 519억 원을, 신청사 건립 기금으로 500억 원을 투자해 지지부진했던 숙원사업의 첫 단추를 꿰게 됐다. 내년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287억 원을 투입해 장기미집행공원 토지매입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미세먼지 대응도 강화한다. 마스크 보급 등의 긴급 예산과 함께, 미세먼지를 흡착하는 가로수길을 관내 4대 하천에 조성해 도시의 생명길이자 명소길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태양광발전설비를 확충하고 녹색건축물 조례로 공공시설 내 친환경 설비도 의무화한다.

이재준 시장은 “저비용 고효율의 생활밀착형 사업을 꾸준히 발굴해 시민의 행복지수를 높이는 행정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