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광교 신사옥 시대 열다
경기도시공사, 광교 신사옥 시대 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공사(사장 이헌욱)는 28일 ‘광교 융복합센터 건립사업과 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경기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해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광교 융복합센터는 오는 2023년까지 총 1천793억 원을 투입,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경기융합타운 내 8천744㎡ 면적에 공사 신사옥과 업무·판매·운동시설로 계획된 복합시설관 등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융복합센터 내 신사옥은 지하 4층, 지상 16층 규모로 복합시설관은 지하 4층, 지상 4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이번 도의회 의결로 도시공사는 도민의 주거복지 강화, 3기 신도시의 주도적 역할 수행 등 향후 50년 지속성장을 위한 동력 공간을 확보하게 됐다.

이헌욱 사장은 “이번 도의회 의결로 민선 7기 주요정책 사업추진을 위한 조직 및 인력 확대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면서 “경기도 핵심가치인 공정, 평화, 복지 실현을 위해 도시공사의 역량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디벨로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광교 경기융합타운이 경기남부권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도의회 본회의에서 함께 통과된 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경기북부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양주시 남방동~마전동 일대에 약 30만㎡ 규모의 첨단섬유단지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총 1천42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도시공사는 이르면 다음달 말 양주테크노밸리 조사·설계 용역을 발주하고 2024년 준공을 목표로 2022년 착공할 계획이다. 김규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