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폭로"'직장내 괴롭힘 금지법'에 많은 생각…굵은소금 맞았다"
배현진 폭로"'직장내 괴롭힘 금지법'에 많은 생각…굵은소금 맞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현진 페이스북
배현진 페이스북

MBC 아나운서 출신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16일부터 시행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과 관련 MBC 재직 시절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배 위원장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란게 시행된다. 많은 생각이 든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2012년 MBC뉴스데스크 메인앵커였던 저는 그 해 총선,대선에서의 민주당 승리를 노리며 벌어진 민주노총 언론노조의 정치파업에 반기를 들었다”며 “그 뒤 뉴스 준비하며 굵은 소금을 맞고 북과 꽹과리로 위협하는 떼굿에 깜짝 놀랐던 그 순간을 떠올리며 여태 몸서리친다”고 말했다.

이어 “퇴근길, 차량 본네트에 올라와 뛰며 집 지하 주차장 기둥에 숨어 카메라로 뭐든 찍어보려던 그들을 회상한다”고 덧붙였다.

배 위원장은 “죄는 부메랑처럼 돌아간다 하기에 그저 지켜보며 그 전에 회심하고 반성하길 기대한다”면서 “결국, 누구든 뭘 했든 이 땅에서 국가 생존의 희비를 함께 겪어야 할 동시대의 미생일 뿐이기 때문”이라고 글을 맺었다.

지난 2008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한 배 위원장은 2012년 노조 파업 중에는 노조를 탈퇴하고 뉴스 앵커로 복귀했지만 2017년 최승호 사장이 취임하면서 앵커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지난해 3월 MBC를 퇴사한 뒤 자유한국당에 입당, 6월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