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개특위 선택… 위원장에 홍영표
민주당, 정개특위 선택… 위원장에 홍영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과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중 어느 것을 선택할 지 고민하던 더불어민주당이 최종적으로 정개특위 위원장을 선택하고, 위원장에 홍영표 전 원내대표(인천 부평을)를 내정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우리 당은 정개특위를 맡아서 책임 있게 운영하겠다”면서 “홍 전 원내대표는 정치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 과정에서 있었던 여야 4당 공조에 대한 결자해지 차원에서 실권을 갖고 협상에 임할 수 있는 최적임자”라고 밝혔다.

앞서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지난달 28일 합의문을 통해 정개특위·사개특위 기한을 연장하고, 의석수에 따라 원내1·2당이 특위를 하나씩 나눠 맡기로 했다. 민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기로 함에 따라 자유한국당은 사개특위 위원장을 맡게 됐다.

민주당이 고심끝에 정개특위 위원장을 선택한 것은, 선거제·사법 개혁 입법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 여야 4당 공조에 우선순위를 둔 것으로 해석된다.

홍영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선거법뿐만 아니라 정치자금법 등 중요한 사안이 있기 때문에 다음 주부터라도 정개특위를 빨리 가동해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오늘부터 활동을 시작해서 여야 간사 등과 합의해 다음 주에는 정개특위 회의 일정을 잡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패스트트랙에 올라가 있는 선거법에 대해 “얼마든지 합리적 대안과 현실적인 합의 방안이 있다면, (원안을) 고집할 생각은 없다”면서 “각 당이 열린 자세로 진솔한 입장과 의지를 갖고 참여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선거법 개정은 시한이 있는 문제다. 무작정 연장할 수는 없다”며 정개특위 연장 시한인 다음 달 말을 목표로 선거제를 처리할 것이라는 의지를 내비쳤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