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워스트] 이더블유케이, 최대주주 변경ㆍCB발행ㆍ유증 ‘42.10%↑’
[베스트&워스트] 이더블유케이, 최대주주 변경ㆍCB발행ㆍ유증 ‘4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첫째 주(7월29일~8월2일) 코스닥 지수는 전주 대비 28.88포인트 떨어진 615.70에 마쳤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강화하면서 투자심리가 대폭 위축됐다. 이 기간 외인, 기관이 각각 1398억 원, 180억 원 순매수한 반면 개인 홀로 991억 원 순매도했다.

◇이더블유케이, 최대주주 변경·CB발행·유상증자 42.10%↑=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한 주간 코스닥 시장에서 가장 급등한 종목은 이더블유케이로 42.10% 상승했다. 이더블유케이는 29일 장 마감 후 스포츠웍스와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납입이 완료되면 오는 9월 17일 최대주주가 바뀔 예정이다. 이어 5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 발행, 100억 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코너스톤네트웍스는 40.43% 상승했다. 지난 1일 주주총회소집결의를 통해 가상화폐 거래 관련 사업, 블록체인 개발 사업, 암호화폐 채굴업 등의 사업목적을 추가한다고 공시했다. 신사업 추진 기대감에 주가가 급등한 것으로 풀이된다.

램테크놀로지는 35.43% 급등했다.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반도체 소재인 에칭가스(불산)가 포함됐다. 램테크놀로지가 불산 등 유해화학물질 6종의 제조 및 판매 영업 종합 허가를 확보했다고 공시하면서 납품 기대감에 오른 것으로 추정된다.

이밖에 아진산업(37.06%), 에스엔텍(32.57%), 일지테크(31.47%), KTH(29.50%), 룽투코리아(27.04%), 피씨디렉스(23.18%), 한일화학(22.87%)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아이텍, 2대주주 지분 처분 37.15%↓ = 한 주간 코스닥 시장에서 가장 급락한 종목은 아이텍으로 37.15% 하락했다. 기존 2대주주였던 유아이투자조합의 보유지분이 기존 10.28%에서 1.58%로 낮아졌다고 밝히면서 급락했다. 거래소는 주가 급락과 관련해 조회공시를 요구했지만, 회사 측은 별도로 공시할 중요 정보가 없다고 답변한 상태다.

새내기주 윌링스는 35.56% 하락했다. 지난달 25일 코스닥 입성 후 하락세를 지속했다. 2일 종가 1만4500원 기준 시초가(2만2800원) 대비 36% 넘게 떨어진 상태다. 윌링스는 태양광 인버터 등을 생산하는 전동기, 발전기 및 전기 변환·공급·제어 장치 제조업체다.

임상시험에 실패한 신라젠도 33.62% 급락했다. 신라젠은 데이터모니터링위원회(DMC)와 항암바이러스 '펙사벡'에 대한 간암 대상 임상3상 무용성 평과 회의를 진행한 결과 임상시험 중단을 권고받았다고 밝혔다. 펙사벡이 사실상 신약가치가 없다고 판정받으면서 모멘텀 상실에 급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 플리토(-28.85%), 리드(-28.61%), 에이스토리(-25.37%), 휴네시온(-23.92%), 줌인터넷(-23.89%), 지니틱스(-23.71%), 엠에스씨(-23.51%) 등도 낙폭을 키웠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뉴스]

 

- 토트넘 vs 인터밀란, 생중계 어디서?…'TV조선·스포티비나우'

- [내일날씨]낮 최고 37도 찜통더위…경기 남부 오후 소나기

- '개그콘서트' 오늘(4일) 결방, 영화 '동네사람들' 대체 편성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