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C의 막말 퍼레이드…일본 불매운동에 기름 부었다
DHC의 막말 퍼레이드…일본 불매운동에 기름 부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hc의 클렌징오일.
dhc의 클렌징오일. DHC인스타그램

일본 유명 화장품업체 DHC가 ‘혐한’ 방송으로 공분을 사고 있다.

11일 JTBC의 보도에 따르면 DHC는 자회사로 ‘DHC텔레비전’이라는 방송국을 두고 있는데 한 프로그램에서 한국의 불매운동 비하와 역사왜곡 발언을 했다.

한 패널은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니까.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지”라고 했으며 또다른 패널은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서,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고 주장했다.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에는 예술성이 없다며 “그럼 제가 현대아트라고 소개하면서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건가요? 아니잖아요”라는 막말도 서슴지 않았다.

DHC는 2000년대 초 한국에 진출해 화장품과 건강보조제 등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올리브영 헬스&뷰티 어워즈에서 3년 연속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과거 요시다 요시아키 DHC 회장은 재일동포를 비하하거나 극우 정당을 지원했다는 논란 등으로 비판을 받은 바 있다.

JTBC측이 DHC 측에 해명을 요구했지만 DHC 관계자는 “드릴 말씀이 없다”는 답변만 반복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일제히 비난의 목소리를 쏟아내며 DHC를 비롯한 일본 불매운동의 의지를 더욱 강하게 다져나가는 모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