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로 청약에 쏟아지는 관심…모델하우스 ‘북적’
분양가상한제로 청약에 쏟아지는 관심…모델하우스 ‘북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개선방안 발표 이후 청약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높아지면서 수도권에서 개관한 모델하우스들이 방문객들로 발디딜틈 없이 북적였다.

지난 24일 문을 연 의정부시 ‘의정부역 센트럴자이&위브캐슬’ 견본주택에는 수많은 방문객이 몰려들었다.

의정부가 비조정대상지역이라는 점 때문에 실수요자뿐 아니라 다주택자임에도 청약할 수 있는지를 묻는 투자자들이 많았다.

이 단지는 5년 이내 청약 당첨 사실이 있는 다주택자도 청약할 수 있고, 당첨자 발표일로부터 6개월 뒤 분양권 전매도 가능하다.

이 단지는 지하철 1호선 의정부역과 가깝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이 2021년 착공 예정이어서 교통여건 개선이 기대된다. 그러나 분양가가 3.3㎡당 평균 1천497만 원으로 의정부에서 분양한 아파트 가운데 역대 최고라는 점은 단점으로 꼽힌다.

이에앞서 지난 23일 개관한 평택시 ‘호반써밋 고덕신도시’의 모델하우스에도 주말 내내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져 내부 유닛과 상담석이 북적거렸다. 모델하우스에는 분양가 상한제 시행 전 ‘분양 막차’를 타겠다는 방문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방문객은 평택시에 거주하는 실수요자가 주를 이뤘으며 어린 자녀와 함께 방문한 가족부터 노년층까지 연령대도 다양했다.

이 단지는 중심상업시설(예정)과 행정타운(예정)이 도보권에 있고 국내 최대 규모인 삼성반도체가 단지와 인접해있다.

이밖에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서 개관한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 견본주택에는 주말 기간 1만여 명이 넘는 방문객이 몰려들어 한때 약 200m의 대기 줄이 형성되기도 했다.

오는 10월부터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면 분양가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앞으로 청약 경쟁이 더욱 심해질 것을 우려해 사람들이 대거 몰렸다는 분석이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