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공공형 어린이집 연합회, 바자회 수익금 400여만 원 '디딤씨앗통장'에 기탁
용인시 공공형 어린이집 연합회, 바자회 수익금 400여만 원 '디딤씨앗통장'에 기탁
  • 강한수 기자 hskang@kyeonggi.com
  • 입력   2019. 09. 24   오후 2 : 44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시 공공형 어린이집 연합회 소속 23곳 어린이집이 바자회 수익금 409만6천30원을 저소득층 어린이를 돕는 ‘디딤씨앗통장’에 기탁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 어린이집은 지난 6~7월 원생과 학부모, 교사 등이 참여한 바자회에서 사용하지 않는 장난감ㆍ의류ㆍ책 등을 교환ㆍ판매해 수익금을 마련했다.

이해숙 연합회장은 “매년 바자회를 통해 어린이들에게 아나바다 정신을 알리고 수익금으로 저소득 가정 어린이들을 도울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원생과 학부모ㆍ선생님들이 저소득 아동에게 희망을 주는 디딤씨앗통장 후원자로 참여해 고맙다”고 말했다.

디딤씨앗통장은 저소득층 어린이가 매달 일정액을 저축하면 월 4만 원까지 국가와 지자체에서 같은 금액을 적립해 어린이가 만 18세가 된 후 학자금이나 주거마련비 등 목돈으로 사용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공공형 어린이집은 가정ㆍ민간 어린이집 가운데 우수한 곳을 선정해 정부가 운영비를 지원하는 어린이집으로 용인시엔 31곳이 있다. 용인=강한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