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5일 ‘실무협상’… 비핵화 본격 논의
北·美, 5일 ‘실무협상’… 비핵화 본격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오는 5일 북미 실무협상을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1일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최 부상이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쌍방은 오는 10월4일 예비접촉에 이어 10월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하였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또 최 부상은 “나는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조미관계의 긍정적 발전이 가속되기를 기대한다”며 “우리 측 대표들은 조미실무협상에 임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최 부상은 오는 4일 예비접촉과 5일 실무협상이 열리는 장소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이번 북미 실무협상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북한과 미국이 5일에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한 것을 환영한다”며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해 조기에 실질적 진전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이었던 지난달 2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조만간 제3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실무협상이 열리리라 기대한다”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에서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아마도 한반도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세계사적 대전환, 업적이 될 것”이라며 북미 간 비핵화 대화가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