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관광공사,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명소 소재로 한 34편 작품 최종 선정
경기관광공사,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명소 소재로 한 34편 작품 최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국민이 직접 발굴한 경기도의 ‘구석구석 명소’ 34곳이 결정됐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실제 여행을 경험한 관광객들이 직접 뽑은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 명소’를 최종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명소 선정은 공모전 형태로 진행됐으며, 총 409건을 신청받아 온라인 투표를 거쳐 총 34편의 작품이 선정됐다. 이와 관련 지난 8일 오후 최종 수상자들과 관계자 1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공모전 시상식이 진행됐다.

공모전은 지난 7월5일부터 8월14일까지 도내 구석구석을 대상으로 영상, 여행에세이, 사진, 카드뉴스 4가지 분야로 진행됐다. 대상은 영상분야의 ‘능내역 폐역, 구둔역 폐역’(최승원) 작품이 세련된 영상미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에는 ▲영상 ‘전곡항’(윤두진) ▲여행에세이 ‘서른책방, 책발전소광교, 꽃길책길’(김은미) ▲사진 ‘비둘기낭폭포’(최원아) ▲카드뉴스 ‘능내역(주변)’(한규원) 작품이 선정됐다.

또 우수상은 분야별 2편씩 선정됐다. 먼저 여행에세이는 ‘능내1리연꽃마을’(강신혜)ㆍ‘여주계신리마애여래입상’(강동우), 사진은 ‘백로의 서식지 경기파주 오금교’(차선자)ㆍ‘경기도여주강천섬’(박윤준), 영상은 ‘경기도 시흥시’(김희수)ㆍ‘고양어린이박물관’(최은가), 카드뉴스 분야는 ‘경기도 양평 구둔마을’(길민지)ㆍ‘경기상상캠퍼스’(한은정)다.

이밖에 ‘물맑음수목원’, ‘광교호수공원’, ‘동구릉’ 등 장려상 21편도 선정됐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누구나 아는 유명 관광지가 있지만 동네 주민들만 아는 구석구석 숨겨진 관광지를 발굴하고자 했다”며 “전문가나 기관이 아니라 여행객들이 직접 참여해 선정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작품들은 후속 작업을 거쳐 경기도 관광홍보를 위한 콘텐츠로 활용될 예정이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