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조각사', 모바일 MMORPG 최고 기대작…10일 정식 출시
'달빛조각사', 모바일 MMORPG 최고 기대작…10일 정식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빛조각사'가 10일 정식 출시돼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카카오게임즈
'달빛조각사'가 10일 정식 출시돼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카카오게임즈

출시 전부터 시장의 높은 기대를 모았던 '달빛조각사'가 10일 정식 출시 후 본격적인 흥행을 예고했다.

카카오게임즈의 '달빛조각사'는 이날 새벽 검색어 1위를 시작으로, 오전 9시 현재까지도 상위에 이름을 올리며 인터넷을 후끈 달구고 있다.

'달빛조각사'는 남희성 작가의 판타지 소설 지식재산권을 활용한 최초의 모바일 게임으로, '바람의 나라', '리니지' 등 MMORPG 대작들을 연달아 히트시킨 스타 개발자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와 김민수 PD가 제작에 참여했다.

방대한 세계관이 특징인 '달빛조각사'는 아기자기한 그래픽의 캐릭터와 새로운 직업 무직, 하우징, 요리, 조각 등 다양한 콘텐츠를 갖추고 있다.

출시 전 320만명이 넘는 이용자가 사전 예약에 참여한 '달빛조각사'는 서버 및 캐릭터 명 선점 이벤트에 인원이 몰려 서버를 38개까지 증설하는 등 출시 전부터 흥행을 예고했다.

특히 게임업계 최대 시즌으로 불리는 크리스마스와 겨울방학을 앞둔 시점에서 넥슨의 'V4',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M' 등 경쟁 대작들이 출시가 예고돼 있어 앞으로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