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태풍 '미탁' 피해복구 성금 10억원 전달
현대차그룹, 태풍 '미탁' 피해복구 성금 10억원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최근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본 지역 주민과 이재민을 위해 성금 10억 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성금과는 별도로 피해 지역에 생수와 라면 등 기본 생필품을 지원하고 있다.

또 이재민들의 옷가지 등을 신속하게 정리하기 위해 ‘도시형 세탁구호차량’ 2대를 투입했다. 7t 트럭을 개조한 이 차량은 세탁기 3대, 건조기 3대, 발전기 등을 갖춰 하루 1천㎏의 세탁물을 처리할 수 있다.

아울러 현대·기아차는 올해 말까지 태풍 ‘미탁’으로 수해를 당한 지역의 고객을 위해 수리 비용을 최대 50% 할인해주는 특별지원 서비스를 진행한다.

현대차는 수해 차량을 입고해 렌터카를 이용할 경우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하며, 기아차는 고객이 수해 차량을 폐차하고 기아차 차량을 재구매하면 최장 5일 동안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한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