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단체, 김포서 대북전단 살포…'무관중·무중계' 월드컵 예선전 비판
탈북민단체, 김포서 대북전단 살포…'무관중·무중계' 월드컵 예선전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 전단 날려 보내는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대북 전단 날려 보내는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탈북민단체가 최근 평양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 남북 예선전 방식을 비판하는 내용의 대북 전단을 날려 보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 8명은 지난 20일 오후 8시께 김포시 월곶면 고막리에서 김정은 정권을 규탄하는 내용의 대북 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0권을 대형 풍선에 매달아 날려 보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김정은 정권에 대한 비판이 담긴 전단과 1달러 지폐 2천장, USB 1천개, SD카드 1천개도 풍선에 함께 담아 보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북한은 가짜 평화 무드를 이용해 평화의 스포츠 경기마저 민족 대결의 결투로 변질시켰다"며 "이를 비판하기 위해 전단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남북 대표팀의 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전에 남측 취재·중계진과 응원단의 참석을 허용하지 않고, 북한 주민들의 관전까지 막아 논란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