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은행 60%, 생존 위협…한국 5대 은행, 경쟁 치열
전 세계 은행 60%, 생존 위협…한국 5대 은행, 경쟁 치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등 전 세계 은행 5개 가운데 3개는 수익이 비용에 못 미쳐 생존 자체를 위협받는다는 분석이 나왔다. 획기적인 혁신을 못 하면 전체의 1/3가량은 ‘소멸’ 위기를 맞을 것으로 전망됐다.

글로벌 컨설팅 전문업체 맥킨지&컴퍼니는 22일 ‘2019년 글로벌 뱅킹 연례 보고서’를 발간하고 전 세계 595개 은행을 분석한 결과 약 60%가 최근 10년간 자기자본 비용에 못 미치는 수익을 냈다고 밝혔다.

은행 수익률이 지난 2009년부터 작년까지 자기자본 가치를 유지하기 위한 최소한의 수준에도 못 미쳤다는 분석이다. 2017∼2018년 이들 은행의 대출 증가율은 4%로, 전 세계 모든 국가의 명목 국내총생산(GDP) 성장률(5.9%)을 하회하면서 매출 증가가 점차 둔화했다.

보고서는 “역사적으로 은행의 자산 성장률이 명목 GDP 성장률을 따라가지 못하면 은행 업황 사이클의 둔화 전환점으로 볼 수 있다”라면서 “은행 투자자들의 신뢰도는 약화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디지털 채널을 선호하는 금융 고객은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전 세계 디지털뱅킹 사용률은 5년 전보다 평균 13%P 증가했으며, 핀테크 및 IT 기업은 개인 예금·송금, 투자관리 등을 집중하면서 글로벌 뱅킹 수익의 45%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선진국의 계좌 이탈률이 계속 높아지는 등 전통적인 은행 고객은 계속 줄었다.

또, 보고서는 “투자심리 악화, 성장세 둔화 등으로 은행 산업은 업황 사이클의 후반기에 접어들고 있다”라면서 “혁신을 이루지 못한다면 전 세계 은행의 1/3이 다음 사이클 전에 소멸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이어 보고서는 “인공지능을 기반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면서 비용 절감, 고객 기반 파악 등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디지털 인재 확보, 첨단 데이터 분석 인프라 구축, 인수합병 및 파트너십 추진 등을 통해 생산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맥킨지&컴퍼니는 한국의 5대 은행이 일제히 10% 초반대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며 치열하게 경쟁한다고 밝혔다. 1위 은행의 점유율은 13.7%로, 5위(11.2%)와의 격차가 2.5%P에 그쳤다. 일본의 경우, 1위 은행 점유율이 19%, 5위는 4%에 불과했다. 독일은 1위(27%)와 5위(4%)의 격차가 23%P에 달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