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당권파' 문병호도 탈당..."손학규체제 희망없다"
바른미래 '당권파' 문병호도 탈당..."손학규체제 희망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당권파’인 문병호 최고위원은 27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체제로는 희망이 없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문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은 통합하지 못했고 끝없는 계파싸움만 되풀이하며 갈등하고 대립, 개혁에 실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인천 부평갑에서 제17·19대 국회의원을 지낸 문 최고위원은 지난 5월 손학규 대표가 지명한 최고위원으로 당권파로 분류된다. 바른미래당 당권파와 비당권파 간 갈등이 극한으로 치달은 가운데 당권파인 문 최고위원까지 탈당, 손 대표가 코너에 몰린 모양새다.

문 최고위원은 “바른미래당은 자기들이 가진 작은 기득권에만 집착하고 연연했다. 자강하지 못했다”며 “스스로의 힘과 지혜로 선거에서 승리할 생각을 하지 않은 채 원칙과 기준 없이 이리저리 휩쓸렸고 결국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유능한 수권정당이 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최고위원은 “조국 사태로 문재인 정권 역시 특권과 반칙에 찌든 무능하고 무책임한 구태 기득권 세력에 지나지 않음이 드러났다”면서 “자유한국당은 무능하고 무책임한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 덕분에 부활했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이어 “지난 2015년 12월 제1야당인 민주당을 탈당했을 때의 결연한 각오와 결의를 갖고서 또다시 도전과 모험의 길에 나서려 한다”며 “바른미래당을 떠나 더 크고 담대한 통합과 개혁의 길로 나서겠다”고 힘줘 말했다.

문 최고위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 대표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제3지대 판을 짜야 하는데 손 대표는 당권을 지키는 데만 신경 쓰고 있어 아무것도 안 된다”면서 “손 대표가 김종인, 정의화, 박형준, 유성엽, 윤여준 등을 만나 제3신당 성공을 위해 노력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