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창릉지구 대책위 “강제수용 반대, 이주대책 마련하라”
고양창릉지구 대책위 “강제수용 반대, 이주대책 마련하라”
  • 송주현 기자 atia@kyeonggi.com
  • 입력   2019. 10. 28   오후 8 : 58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쫓겨나는 영세상인 외면”
500여명 시청 앞서 항의집회

정부의 3기 신도시 정책인 고양 창릉신도시 조성을 두고 해당 지역 주민들이 ‘강제수용 반대’와 개발에 따른 ‘이주대책’을 요구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고양창릉지구 대책위총연합회는 28일 오전 고양시청 앞에서 주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대책 없는 강제수용으로 영세 상인들이 갈 곳 잃은 처지에 놓였다”며 명확한 이주대책 제시 등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총 연합회는 “기업유치가 필요하다고 말하는 시가 정작 영세 업체들에 대해서는 고개를 돌리고 뒷짐만 지고 있다”며 “기업에게 알아서 살길 찾아가라는 식의 행정으로 이곳 업체들을 죽이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해당 지역은 유통업 등 320곳이 넘는 영세 업체들이 자리 잡은 곳이다. 이 가운데 상당수 업체가 다른 지역의 개발로 인해 이곳으로 이주, 터를 잡고 간신히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또다시 갈 곳을 찾아 강제로 떠나야 하는 상황에 처해 매일같이 불안한 심정으로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총 연합회는 지난 8월과 9월 집회에 이어 10월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 국토교통부와 실무자 간담회를 하는 등 기업의 이전대책과 사업 대체부지 확보를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뚜렷한 방안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또한, 고양창릉신도시에 마련된 자족용지 중 일부를 기존 영업권자들에게 우선 분양해달라는 이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관련기관에선 ‘검토 중’이라는 답변이 반복되는 실정이다.

문해동 고양창릉지구 기업비상대책위원장은 “관련 기관들이 기업인들의 재정착과 권리보호를 위한 실질적인 계획을 내놓지 않고 있다”면서 “생계보장을 위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창릉개발 원천 무효화를 위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성공적인 3기 신도시 개발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며 “주민들이 주장하는 내용을 검토하고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