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그릇 본색 vs 대국민 약속… 한국당·정의당, 의원정수 충돌
밥그릇 본색 vs 대국민 약속… 한국당·정의당, 의원정수 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정의당,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얻으려 영혼 팔아”
심상정 “한국당, 비례대표 없애자는 건 시대착오적 주장”

자유한국당과 정의당이 28일 선거제 개혁 법안의 ‘뇌관’으로 부상하고 있는 의원정수 확대 문제를 놓고 정면충돌했다.

한국당은 의원정수 확대에 대해 “정말 염치가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으며, 정의당은 “10% 이내 확대 검토가 (지난해 12월 5당 원내대표) 당시 합의”라고 거듭 반박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의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얻기 위해서 영혼을 팔고 민주당의 2중대가 돼 불의한 조국(전 법무장관 옹호)에 앞장선 것을 우리는 지금도 생생히 기억한다”면서 “국민은 그래서 불의당이라고 부르고 있다. 그런 처지에 의원정수를 확대하자는 것은 정말 염치가 없는 일이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심상정 대표(고양갑)가 드디어 밥그릇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며 “정치개혁, 선거개혁 전부 핑계들이었다. 결국 속내는 국회의원 배지 욕심, 정의당 의원 수 늘리기 욕심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지금도 너무 많다, 줄여라’ 이것이 국민의 목소리다”면서 “그런데 여기서 10%를 더 늘리자니 정말 염치도 없고, 양심도 없다”고 질타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지난해 12월의 합의문 어디에도 의원 정수 확대는 합의된 바 없으며, ‘정개특위 합의에 따른다’고만 돼 있다”며 “일방적인 패스트트랙 강행으로 합의를 휴지 조각으로 만든 것은 당시 정개특위 위원장이었던 심 대표다”고 비난했다.

반면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을 통해 “국회의원 특권을 내려놓고 예산 동결을 전제로 국회의원 정수 10% 이내의 확대를 검토하자는 것이 (지난해 12월 5당 원내대표) 당시의 합의”라고 거듭 주장하며 “나 원내대표는 정수도 줄이고 비례(대표)는 없애야 한다는 시대착오적인 주장을 반복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은 대국민 약속이었던 5당 합의사항을 지키지 않을 거면 더 이상 패스트트랙 공조를 방해하지 말기 바란다”면서 “패스트트랙 불법 폭력에 앞장섰던 의원들에게 국민 보는 앞에서 표창하는 조폭만도 못한 부끄러운 행태를 중단하고 즉각 검찰 수사에 책임 있게 응하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앞서 그는 전날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의원 정수확대 문제와 관련, “현행 300석에서 10% 범위에서 확대하는 그런 합의가 이뤄진다면 가장 바람직하다”고 주장해 논란의 불을 지폈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