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과학고·영재고도 일반고로 전환해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과학고·영재고도 일반고로 전환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자공고 11곳 내년부터 일반고 전환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연합뉴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연합뉴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과 관련해 "정부가 2단계로 과학고와 영재고도 일반고로 전환하는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12일 도교육청 남부청사 인근 카페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지난 발표에서 정부는 과학고 등이 목적에 부합한 교육을 했다고 평가했는데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025년에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외국어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일괄 전환하는 것을 골자로 한 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을 발표했다. 일반고 전환 대상에서 과학고, 예술고, 영재고 등은 제외됐다.

도내에는 과학고 1곳(경기북과학고), 영재고 1곳(경기과학고)이 있다.

이 교육감은 "기본적으로 고교 교육을 입시학원처럼 운영하면 안 된다는 생각"이라며 "영재고의 경우 영재에 대한 판단과 평가 기준 등을 새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입생 선발에 특혜를 주지 않고 이들 학교의 기능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봐야 한다"며 "이 문제에 대해선 더 연구해 교육부에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도내 자율형공립고(자공고) 11곳을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모두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했다.

자공고는 자사고와 마찬가지로 교육과정 편성의 자율성이 부여된 공립고이지만 자사고와 달리 신입생 모집 우선 선발권이나 전국단위 모집이 없다.

자공고 지정 기간에 따라 내년 3월 세마고와 와부고, 2021년 3월 충현고·함현고·양주고, 2022년 의왕고·고색고·저현고·청학고, 2023년 군포중앙고·운정고가 차례로 일반고로 전환된다.

이 교육감은 "고교체제 개편 방향에 맞춘 것"이라며 "이들 학교가 지역 고등학교 선도모델이 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