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재, 항공안전기술원 지방 이전 반대 인천 의원 결의문 청와대 등에 전달
이학재, 항공안전기술원 지방 이전 반대 인천 의원 결의문 청와대 등에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유한국당 이학재 국회의원(인천 서갑)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인천 서갑)은 항공안전기술원의 지방 이전 반대 결의문과 이에 동참한 인천 지역 여야 의원 7명의 서명부를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토교통부, 인천시, 항공안전기술원에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항공안전기술원은 우리나라 항공안전기술 전문인력 양성, 항공사고 예방에 관한 인증·시험·연구·기술개발 등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현재 인천 서구 청라국제도시에 위치하고 있다.

하지만 항공안전기술원은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 대상 기관으로 거론되고 있는 중이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을 포함한 인천 여야 의원 7명은 항공안전기술원의 지방 이전을 반대한다는 데 뜻을 모아 결의문과 서명부를 정부와 인천시에 전달했다.

이 의원은 “대한민국 항공산업의 발전을 위해 항공안전기술원은 기능적으로 가장 적합한 곳에서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면서 “그런데 업무의 효율성은 무시하고 정치적 선택으로 항공안전기술원을 지방으로 이전한다면 이는 우리나라 항공산업에 재앙이 될 것이다”고 우려했다.

그는 특히 “청라국제도시는 항공안전기술원을 중심으로 이미 항공 및 드론 산업 클러스터가 형성돼 있고,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국제공항을 연계해 항공산업을 선도할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이미 1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사업으로 인천에 있던 6개 공공기관이 지방으로 옮긴 상태다”라며 “그런데도 항공안전기술원을 비롯해 추가로 인천에 소재한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하는 것은 오히려 역차별이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어 “항공안전기술원뿐만 아니라 인천 소재 타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에 대해서도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결의문에는 한국당 이학재 의원을 비롯, 안상수·윤상현·홍일표·민경욱·정유섭 의원, 민주당 신동근 의원 등 여야 의원 7명이 동참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