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제' 정우성 "이정재, 누구보다 기뻐할 듯"
'청룡영화제' 정우성 "이정재, 누구보다 기뻐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정우성이 제40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제40회 청룡영화제' 방송 캡처
배우 정우성이 제40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제40회 청룡영화제' 방송 캡처

배우 정우성이 제40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진행된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는 영화 '증인'의 정우성이 수상했다.

무대에 오른 정우성은 "시상식을 보는 불현듯 상을 받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도 앞서 다른 분들처럼 '기생충이 상을 받을 줄 알았다'는 말이 해보고 싶어서였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청룡상을 꽤 많이 참여했는데, 남우주연상은 처음이다. 계획하지 않고 꿈꾸지 않고 버티다 보니 이렇게 상을 받게 됐다. 저와 함께 한 향기씨 멋진 파트너였다"며 "아마 누구보다도 이 트로피를 손에 든 저의 모습을 집에서 텔레비전으로 보고 있을 한 남자, 제 친구 이정재가 함께 기뻐해주리라 생각하고, 여러분 모두가 이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영화 '증인'은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가 사건 현장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내용을 담았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