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부터 ‘소상공인 풍수해보험 사업’ 도내 시군 확대
2020년부터 ‘소상공인 풍수해보험 사업’ 도내 시군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2020년부터 ‘소상공인 풍수해보험 사업’을 도내 31개 시군으로 확대한다.

소상공인들이 저렴한 보험료로 예기치 못한 재난에 대비토록 한 이 사업은 용인, 김포, 양평 등 도내 3개 시군에서 시범적으로 추진됐다.

가입대상은 상시근로자 10명 미만을 둔 광업, 제조업, 건설업, 운수업 사업자 등으로 그 외 업종의 경우 상시근로자 5명 미만이면 가입할 수 있다.

‘풍수해보험’에 가입하면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풍랑, 해일, 대설, 지진 등 총 8개 유형의 자연재난으로 인한 피해발생 시 상가는 1억 원, 공장은 1억 5천만 원, 재고자산은 3천만 원까지 보험가입 한도 내에서 실손으로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풍수해보험 가입자에게는 정책자금 금리 우대 혜택도 제공된다.

이에 따라 ▲일반소상공인자금 ▲사업전환자금 ▲여성가장지원자금 ▲창업초기자금 ▲고용안정자원자금 ▲청년고용특별자금 등 6개 정책자금을 지원받고자 하는 사업자는 풍수해증권 가입 사본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또는 금융기관에 제출하면 대출금리 0.1%p를 할인받을 수 있다.

풍수해보험에 가입하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시ㆍ군 재난부서나 읍ㆍ면ㆍ동사무소, 5개 민간보험사(DB손해보험ㆍKB손해보험ㆍ삼성화재보험ㆍ현대해상화재보험ㆍNH농협손해보험)에 문의하면 된다.

김남근 도자연재난과장은 “저렴한 비용으로 예기치 못한 재난에 대비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정책자금 할인혜택도 받을 수 있는 만큼 많은 소상공인이 풍수해보험에 가입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업무담당자교육, 시군별 찾아가는 현장설명회 등을 통해 보험가입을 적극 권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풍수해보험’은 보험가입자가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 일부를 국가 및 지자체가 보조함으로써 국민이 저렴한 보험료로 예기치 못한 풍수해 및 지진재해에 대해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선진형 재난제도’로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