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 호수 등 인명구조장비함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하천, 호수 등 인명구조장비함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그간 별도의 기준이 없어 관리가 미흡했던 인명구조장비함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행정안전부는 3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김계조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시ㆍ도 재난안전실장 회의를 열고 인명구조장비함 관리 강화, 2019 지역안전지수 공개 추진계획, 재해복구사업 신속추진을 위한 대책을 점검했다.

이번 회의에 따라 정부는 안전기준의 사각지대로 있었던 ‘수난사고 인명구조장비함’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앞으로 지자체에서는 내년 5월까지 인명구조장비함 정비를 완료하고, 관리지침에 따라 인명구조장비함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행안부는 지자체 외에 소방청, 농어촌공사 등 관계기관과도 협의하여 여름철 전에 합동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날 태풍 ‘링링’ 및 ‘미탁’으로 인한 피해지역(12개 시도, 71개 시·군·구)이 가능한 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신속한 복구사업 발주와 공공자금 조기집행에 대해서도 논의됐다.

공공시설 피해 3천301건 중 소규모 사업은 설계, 공사계약 및 선급금 지급 등을 최대한 연말까지 조치할 예정이다. 피해 시설의 예상 복구액은 총 9천245억 원이다.

중규모 이상 사업은 실시설계, 사전심의 등 행정절차를 내년 2월까지 완료해 사업을 발주할 계획이다.

또 공공기관 투자 조기집행을 위한 한시적 계약특례, 정부입찰·계약 집행기준 등 관련규정에 따라 선급금 지급 등 예산 조기집행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

김계조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본격적인 겨울철에 접어들면서 대설·한파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며 특히 한파 인명피해 우려가 큰 독거노인, 노숙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집중관리를 통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 써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