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김광현, 조아제약 프로야구 최고 투수상 '영예'
SK 김광현, 조아제약 프로야구 최고 투수상 '영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4일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SK 김광현이 최고 투수상을 받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연합뉴스

KBO를 대표하는 투수 김광현(32ㆍSK 와이번스)이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올해 최고의 투수로 선정됐다.

메이저리그 재도전을 선언한 김광현은 4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올 시즌 활약을 앞세워 최고 투수상을 수상했다.

김광현은 올해 31경기에 등판해 190⅓이닝을 던져 17승 6패, 180 탈삼진, 평균자책점(ERA) 2.51의 활약을 펼치며 20승을 거둔 조쉬 린드블럼(두산)에 이어 다승과 탈삼진 부문에서 전체 2위를 차지했다.

또 올 시즌 SK의 최고 ‘히트상품’인 마무리 투수 하재훈(29)은 최고 구원투수상을 수상했다.

한편, 두산 베어스의 통합 우승을 이끈 김태형 감독은 이날 시상식의 최고 영예인 대상에 선정되며 트로피와 함께 상금 1천만원을 부상으로 받았다.

이 밖에 양의지(NC)는 최고 타자상, 정우영(LG)은 신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고, 강백호(KT)와 이정후(키움)는 조아바이톤상을 함께 받았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른 류현진과 두산의 한국시리즈 마지막 투수로 등판했던 배영수(은퇴)는 특별상을 수상했다.이광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