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사립유치원 1년새 59곳 문닫아…“사립유치원 비리 사태이후 대거 폐원”
경기 사립유치원 1년새 59곳 문닫아…“사립유치원 비리 사태이후 대거 폐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년 새 경기도 내 사립유치원 59개 원이 문을 닫은 반면, 공립유치원은 21개 원 신설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교육청이 4일 발간한 도내 학교(학교는 유치원 및 초·중·고교 및 특수학교 등), 학생 수, 학급 현황, 교직원 현황 등 교육 행정 데이터를 담은 ‘2019년 경기교육통계연보’에 따르면 도내 총 학교 수는 2017년 4천650개교, 2018년 4천692개교, 2019년 4천675개교다.

2017∼2018년 42개교가 신설됐지만, 1년 만인 2018∼2019년 17개교가 사라진 것이다. 도교육청은 공립학교는 꾸준히 늘고 있지만, 사립유치원이 대거 폐원하면서 전체 학교 수도 줄어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립유치원수는 2017년 1천100개 원, 2018년 1천96개 원으로 4개 원 줄었다가, 2019년에는 59개 원이 감소한 1천37개 원으로 줄었다. 같은 기간 공립유치원은 1천158개 원, 1천179개 원, 1천200개 원 등으로 매년 늘고 있다.

도교육청 학교설립과 관계자는 “신도시 등 택지개발로 매년 수십 개 학교가 신설되고 있는데 올해 통계의 경우 사립유치원 비리사태가 터지면서 많은 유치원이 한꺼번에 폐원해 전체 학교 수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학생 수는 2018년 170만2천728명에서 2만9천627명이 감소해 올해 167만3천101명을 기록했다. 교원 수는 2018년 12만382명보다 1천331명 늘어 올해 12만1천713명으로 집계됐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