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부동산 투자자문 누적금액 4천억 원 넘어
신한금융투자, 부동산 투자자문 누적금액 4천억 원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망지역 수요 분석을 통해 다양한 수익형 부동산 펀드 상품 출시
▲ 신한금융투자
▲ 신한금융투자. 사진/경기일보 DB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병철)는 2015년 부동산 투자자문업을 등록한 이후 부동산 투자자문 누적금액이 4천억 원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초고액 자산가들의 주요 자산인 부동산 투자자문으로 WM부문에서의 로열티를 확보하고 기존 주식 위탁매매 수수료 위주의 수익모델에서 벗어나 사업을 다각화한다고 설명했다.

신한금융투자에서 부동산 투자자문 업무를 담당하는 곳은 IPS본부 내 부동산자문팀이다. 부동산자문팀은 시행사, 건설회사, 회계법인, 증권사 IB 출신의 전문가로 구성됐으며 중소형빌딩, 부동산펀드나 리츠 등과 같은 부동산간접투자상품까지 다양한 유형의 상품에 대해 투자자문을 진행하고 있다.

부동산자문팀은 유망지역 수요 분석을 통해 니즈를 사전에 파악하고 다양한 수익형 부동산 펀드를 상품으로 출시했다. 최근엔 수익형 부동산을 비롯해 특수 부동산인 골프장 매입자문을 진행하며 자문영역을 확대했다.

신한금융투자 명석웅 자산관리솔루션부장은 “부동산 투자자문서비스를 기대하는 고객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라면서 “부동산자문팀의 차별화된 부동산관리 경험과 지식을 활용해 더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